홈으로
전체메뉴
메뉴닫기

변화하고 있는 한국육상

변화하고 있는 한국육상

 

글 / 신용욱 (서강대학교 교육대학원 체육교육)


  지난 14일 경북 예천에서 제 46회 KBS배 전국육상대회 겸 코리아오픈국제육상대회가 개최되었다. 대회를 치루기 위해 전국에 있는 많은 초·중·고·대학·일반부 선수들이 참여했다. 예천은 '육상의 메카'로 많은 전국대회를 개최하였으며 좋은 운동시설과 낙동강에 있는 모래사장에서 체력훈련도 할 수 있기 때문에 국가대표 후보 선수를 포함한 많은 육상 선수들의 전지훈련 장소로 인기가 높은 곳이다. 필자도 육상선수로서 대회를 치루기 위해 방문 한 적이 많다. 하지만 예천도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다. 많은 육상대회가 열리는 장소임에도 불구하고 예천의 보조경기장은 직선 트랙으로만 되어 있어 선수들이 자신의 경기를 앞두고 몸을 풀기에는 장소가 매우 협소했다. 선수들이 제대로 준비를 하지 못하고 출전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러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예천군은 육상의 메카 자존심을 걸고 보조운동장을 새롭게 바꾸었다. 기존의 직선 보조경기장에서 돔 형식의 보조경기장으로 선수들이 추운 겨울에도 훈련을 할 수 있도록 탈바꿈하였다. 선수들에 대한 배려가 보이는 경기장이었다.

 

 

< 새로 지어진 예천군의 보조경기장 모습. 선수들이 경기를 위해 몸을 풀고 있다. 출처: 신용욱 >

 

  이번 대회에서 바뀐 것은 보조경기장뿐만이 아니었다. 대회장의 분위기도 바뀌었다. 장거리 선수들의 경기가 진행될 때 K-POP 가수들의 음악을 틀어 주었다. 최신 음악부터 과거 유명했던 음악까지 다양한 노래들이 운동장에 울려 퍼졌다. 최근 필자가 한국과 일본의 대회 분위기에 대한 비교 기사를 쓰면서 나온 문제점 중 하나이다. 일본의 경우 오래전부터 경기장에서 음악을 틀어주며 선수들이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치룰 수 있도록 시행해왔다. 대한육상경기연맹(Korea Association of Athletics Federations, KAAF)도 선수들을 위해 변화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다면 새로운 시도를 시행한 대회를 선수들은 어떻게 받아 들였는지 대회에 참여한 선수와 인터뷰를 통해 알아볼까 한다.

 

-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 안녕하세요. 충주시청 소속의 장거리 선수 권 재우입니다.

 

- 이번 대회에 출전 한 종목은 무엇입니까?

5000m 와 3000m SC 에 출전하였습니다.

 

- 성적은 좋았습니까?

3000m SC 부분에서 1등을 했습니다. 최근 몇 년간 긴 슬럼프를 겪었는데 다시 금메달을 획득하기까지 참으로 긴 시간이 걸린 것 같습니다.   

 

< 3000m SC 종목에서 역주하고 있는 권 재우 선수 출처: 신용욱 >

 

- 슬럼프는 어떻게 이겨내셨습니까?

▲ 몇 년간 부상과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2018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마음을 가다듬고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기초부터 다시 차근차근 시작했습니다. 부상방지를 위해 체력운동과 보강운동을 중점으로 훈련 한 것이 효과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 예천군의 보조경기장이 새롭게 바뀌었습니다. 만족스럽습니까?

▲ 매번 예천에서 대회를 치룰 때 마다 불편하다고 생각했던 부분이었습니다. 보조경기장이 협소하여 제대로 몸을 풀지 못하고 선수들과 부딪히는 일도 있었는데 이렇게 바뀌게 되니 좋습니다.

 

- 이번 대회에서 선수들이 경기를 할 때 음악을 틀어주었습니다. 기분이 어땠습니까?

▲ 평소 음악을 들으며 운동하는 저에게는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기분도 좋았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음악을 좀 더 크게 틀어줬으면 좋겠습니다.

 

- 한국 육상이 개선되었으면 하는 것이 있습니까?

▲ 최근 한국 육상이 많이 퇴보하고 있는데 그 첫 번째 이유가 기록경기를 하지 않아서라고 생각합니다. 선수들이 기록경기를 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번 대회에서 일등을 하셨는데 앞으로 목표가 있다면 무엇입니까?

▲ 제가 전국체육대회에서 4연패를 했었는데 최근 몇 년간 슬럼프로 전국체전에서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시합을 출발점으로 다시 한 번 전국체전에서 정상에 오르고 싶습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